고종수, 공판준비절차서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혐의 부인

스포츠 실시간 뉴스
보증업체
보증업체
안전업체
보증업체
안전업체
안전업체
안전업체

고종수, 공판준비절차서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비리 혐의 부인

0 8 03.25 16:01
함께 기소된 김종천 대전시의장도…내달 28일 한 차례 더 준비절차

15851198629175.jpg대전 법원청사 전경[연합뉴스 자료 사진]

(대전=연합뉴스) 이재림 기자 = 프로축구 K2리그 대전시티즌(현 대전하나시티즌) 선수 선발 비리 의혹을 받는 고종수 전 감독과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이 자신들의 혐의를 부인했다.

대전지법 형사12부(이창경 부장판사)는 25일 230호 법정에서 고 전 감독과 김 의장 등의 업무방해와 뇌물수수 혐의 사건 공판 준비 절차를 진행했다.

고 전 감독은 2018년 12월께 김 의장으로부터 지인 아들 선발 요청을 받고, 프로선수 자질이 부족한 지인 아들을 1차 합격자 명단에 넣어준 혐의(업무방해)로 기소됐다.

지인한테 관련 청탁을 받고 7만원 상당 양주를 대접받은 혐의 등(업무방해·뇌물수수 등)으로 김 의장 역시 재판에 넘겨졌다.

대전시티즌 고종수 전 감독[연합뉴스 자료 사진]

고 전 감독과 김 의장은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는 않았다.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 입장을 확인하고 검찰과 변호인 간 쟁점 사항을 살피는 공판준비 기일에는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다.

고 전 감독 변호인은 선수 선발이 감독의 일이지, 구단 사무는 아니라는 점에서 대전시티즌 업무를 방해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.

검찰이 공소장에서 업무방해 피해자를 '대전시티즌 법인'으로 적시한 이번 사건에서 선수 선발 과정에 구단이 피해를 본 사실이 없다는 논리다.

여기에 더해 일부러 업무를 방해하려는 고의성도 없었다고 덧붙였다.

김 의장 측은 이번 사건이 공소장 일본주의(一本主義)에 어긋난다고 밝혔다.

공소장 일본주의는 검사가 기소할 때 원칙적으로 공소장 하나만 법원에 제출해야 한다는 원칙이다. 증거능력 없는 자료를 제출해 재판부에 선입견을 줘서는 안 된다는 취지다.

지난해 5월 경찰에 출석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[연합뉴스 자료 사진]

김 의장 변호인은 "공소장에 이번 사건과 관련 없는 불필요한 부분이 기재돼 있다"며 "(뇌물수수 혐의의 경우) 대가성이 없는 데다 사회 상규에 어긋나지 않는다"고 말했다.

고 전 감독과 함께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대한축구협회 등록중개인 역시 일부 혐의가 사실과 다르다는 의견을 냈다.

재판부는 "공소장을 보면 김 의장이 고 전 감독 선수선발 심사 업무를 방해한 동시에 김 의장과 고 전 감독이 함께 구단 선수선발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돼 있다"며 "그렇다면 고 전 감독은 김 의장 범행의 피해자인 동시에 공범이 된 구조인데, 검찰 설명이 필요하다"고 지적했다.

재판부는 쟁점 정리와 증인신문 일정 조율을 위해 공판 준비 기일을 다음 달 28일 한 차례 더 잡았다.

walden@yna.co.kr

▶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에서 [구독 클릭]
▶[팩트체크] '변종 코로나19' 사실은▶제보하기


보증업체
보증업체
안전업체
안전업체

Comments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4435 日 대표 출신 사카이의 코로나 증상 “맛과 냄새를 느낄 수 없었어” 00:01 1
4434 ‘횡령·성추행 의혹’ 정종선 “20년간 한 푼도 받은 적 없어” 00:01 0
4433 '흔들림 無' 김학범 감독, "1997년 생 출전 좋지만, 어차피 같은 선상" 00:01 0
4432 ‘고속 성장’ 인도, 2027 아시안컵 유치 신청… 사우디와 경쟁 00:01 0
4431 가변석으로 찾은 관전 시야… K리그에서 종합운동장이 사는법 00:01 0
4430 ‘최고참 막내(?)’ 권경원 “매일 배고파… 전북전 기대” 00:01 1
4429 김학범號 태극전사들... 도쿄올림픽 앞서 K리그1 ‘담금질’ 나선다 00:01 0
4428 [엠스플 축구] 상주 후방 ‘리더’ 권경원 “50실점 이하로 막아야죠” 00:01 0
4427 "中 안전, 마스크 안 써도 될 정도" 칸나바로 당당히 밤거리 활보 00:01 0
4426 인테르, '라우타로↔메시' 스왑딜 가능성...'전 회장이 직접 언급' 00:01 0
4425 코로나19 사태에도 매춘 파티 연 워커, 벌금 3억 8천만 원 예상 00:01 0
4424 성민규 단장의 빅픽처 "추재현 영입, 민병헌·손아섭 FA 이후 대비" 00:01 0
4423 리버풀-맨유-맨시티 등 7개 구단, '재계약 거부' 페란 토레스 영입 문의 00:01 0
4422 "와서보니 좋은 포수" 진갑용 코치, 백용환 칭찬 눈길 [오!쎈 광주] 00:01 0
4421 반 페르시 회고 "맨유 첫 시즌 26골, 그저 즐기기만 하면 됐다" 00:01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