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 여자친구 보영이 외전 - 2부

야한소설
보증업체
보증업체
보증업체
보증업체

내 여자친구 보영이 외전 - 2부

토도사2 0 296 08.01 15:14
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보니 어느새 10시가 다 되어가고 있었다. 2번의 자위에 난생 처음 섹스까지해서

그런지 몸이 많이 피곤했나보다. 거실로 나오니 당연히 형수님은 출근하고 없었다. 주방으로 가니

식탁에 밥이 차려져 있었다. 형수님이 혹시나 화가 나서 밥도 안 차려주고 그냥 나간건 아닌가

생각했는데, 밥이 차려진 걸 보니 괜시리 형수님에게 미안했다. 형수님이 좋든 싫든 내가 거의

반강제로 협박해서 섹스를 한 거나 마찬가지니 말이다.

밥을 먹고 집에서 뒹굴거리는데 참 할 게 없었다. 밖에 나가면 할 일이 많겠지만, 서울에 아직

아는 사람이라곤 형수님이랑 창민형밖에 없어서 혼자 돌아다니려니 그러고 싶지 않았다. 그리고

오자마자 일주일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, 서울에 유명한 곳들을 다 돌아다녔더니 이젠 돌아볼

곳이 많이 남아있지도 않았다. 물론 내가 못 가본 곳들도 많겠지만 말이다. 그래서 이런 저런

이유로 나가기 싫어서 집에서 뒹굴거리며 티비나 보며 과자나 먹었다. 그러다 어느새 나도 모르게

잠이 들어버렸다. 한참을 잔건지 깨보니 밖은 어둑어둑해져있었다. 시계를 보니 8시가 다 되어

가고 있었다.

시간이 늦었는데...형수님은 안 오시는건가..나한테 화나서 그런가;;

어쩔 수 없이 혼자서 저녁을 먹고 있는데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리고 형수님이 들어왔다.

"이제 밥 먹어요??"

"네에~ 왠일로 늦으셨네요?"

"네~ 오늘 오랜만에 친구랑 약속이 있어서 그렇게 됐어요~"

"그렇구나.."

"근데 왜 이렇게 늦게 먹어요?"

"자다가 좀 전에 일어났어요;;"

"오늘은 어디 안 나갔어요??"

"네~ 그냥 귀찮기도 하고..뭐 그렇게 됐어요~"

"그래요~ 그럼 밥 맛있게 먹어요~"

"네에~~"

밥을 먹다 말고 형수님이 걸어가는 엉덩이를 보자 갑자기 자지가 발기하는 것이 느껴졌다. 난 방문을

잡고 안방으로 들어갔다. 형수님은 위의 옷의 블라우스 단추를 풀고 벗으려다 당황한 눈빛으로 날

바라봤다.

"도..도련님 뭐하세요~ 옷 갈아입는데~"

"죄송해요..못 참겠어요~"

"도련님 안되요~!!!"

난 그대로 형수님을 침대에 넘어뜨렸다. 그리고 브래지어를 위로 까올린 뒤 형수님의 가슴을 마구

빨아댔다.

"하아~~ 샤워도 안 했단 말예요~"

"쩝~ 괜찮아요~"

"그래두요~ 흐음~~"

난 형수님의 가슴을 마구 주무르고 빨며, 손을 내려 형수님의 정장치마의 지퍼를 열고 밑으로 벗겨

내렸다.

"안되는데~~"

형수님의 안된다는 말은 내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. 난 밑으로 내려가 형수님의 남아있던 팬티마저

모두 벗겨버렸다. 형수님은 두 손으로 보지를 가리고는 계속 안된다는 말만 반복했다.

"도련님~ 알았어요~~ 안한다는게 아니잖아요..씻어야죠.."

"괜찮아요~ 안 씻고도 해보고 싶어요!!"

"전 부끄럽단 말이에요~"

계속해서 싫다는 형수님의 말을 무시한체 보지를 가리던 두 손을 한 손으로 잡아 힘으로 옆으로

치워버렸다. 형수님은 끝까지 다리를 오므린체 반항했다. 어제는 잘도 하던 형수님이 갑자기 너무

버티자 난 조금 짜증이 났다.

"빨리 치워요!! 하구 싶단 말예요~ 지금.."

"싫다구요..싫어요.."

형수님은 내가 화를 내도 끝까지 싫다는 말을 했다. 하지만 목소리는 기가 많이 죽은 모습이었다.

"그러니까 빨리 화내기 전에 벌려요~"

"치이..알았어요.."

형수님은 눈물을 글썽거리며 다리에 힘을 서서히 풀었다. 내가 다리를 서서히 벌리자 보지 특유의

냄새가 풍겨왔다. 아마도 안 씻어서 그런 모양이었다. 땀냄새와 섞인 거 같기도 하고, 냄새가 참으로

묘했다. 오히려 샴푸냄새나 바디로션같은 향긋한 향이 아닌 그런 원래의 보지냄새는 나를 더욱 더

흥분시켰다.

"냄새가 너무 자극적이에요..완전 흥분되요.."

"몰라요~~ 부끄러워 죽겠어..정말.."

"왜요..이렇게 좋은데요..먹어볼래요~"

"안돼요~ 그건 안돼~~ 아흐윽~~~"

형수님의 말이 다 끝나기도 전에 난 형수님의 보지로 다가가 혀로 보지를 핥았다. 보지에 묻어있던

애액과는 다른 냄새와 맛의 끈적한 액이 내 입에 묻었다.

"맛이 신기하네요~ 오줌냄새도 약간 나는게.."

"그런 말 그만해요..부끄러워~"

"괜찮아요~ 어때요~ㅎㅎ"

뭔가 처음엔 맛이 이상하기도 하고 약간 거부감이 들었지만, 점점 더 보지를 핥을수록 알 수 없는

매력이 있는 맛이었다. 나의 혀가 보지를 왔다갔다거릴수록 형수님의 보지에선 점점 많은 양의

보짓물이 나오고 있었다.

"하윽~~ 하아앙~ 죽을 거 같어~ 어떡해~ 하으응~"

"쩝~ 너무 맛있어요~ ㅎㅎ"

"그만하구~ 하윽~~~ 어서 해줘~~"

"뭘요?? 말을 해줘야죠..ㅎㅎ"

"뭐야~ 하루 사이에~ 하으응~ 왜 이렇게 짖궂어졌어요~ 어서 넣어달라구요~"

"ㅎㅎ 원래 짖궂어요..말해봐요.."

"도련님~ 하으으응~ 자지요~ 흐으응~~"

"진작에 그렇게 말해야죠..ㅎㅎ 안 그래도 들어갈려구 준비 중이었습니다"

난 바지와 팬티를 동시에 벗어버리고 침대에 앉았다. 그리고 형수님을 안아 내 자지와 보지의 위치를

맞추고 조심히 형수님을 밑으로 내렸다. 형수님의 뜨거운 보지가 내 자지를 삼키는 느낌이 전해왔다.

"흐으응~~~ 어떡해~ 죽을 거 같아요~~~"

"흐읍~~ 저도 좋아요~ 허억~"

어제는 정자세와 뒷치기 밖에 못해서 조금 아쉬워서 오늘은 다른 자세를 해보기로 하고 안은 상태로

삽입을 했는데 뭔가 형수님의 보지에 더욱 이 박히는 느낌도 나고 상당히 느낌이 좋았다. 난 형수님의

양 엉덩이를 들었다 놨다 하면서 나의 자지를 형수님의 보지에 깊숙이 박아댔다.

"으으읍~~ 미칠 거 같아요~ 하으윽~"

"허윽~~ 나도 좋아~ 흐윽~~ 좋냐 이 씨발년아?"

"하으응~ 뭐에요~ 갑자기 하윽~"

"왜?? 형이랑 이렇게 말하며 섹스하두만~"

"하윽~ 본거에요? 흐으응~"

"ㅎㅎ 봤지~ㅎㅎ 문이 조금 열려있더라고~ㅎㅎ"

"흐으윽~~ 너무해요~ 그런거나 보구~ 하윽~ 순진한 줄 알았더니~"

"순진한거랑은~ 흐읍~ 상관없지~ 안 그래? 이 썅년아~"

"하으응~ 몰라요~ 전 그런 여자 아니에요~"

"뭐가 아냐~ 허윽~ 이렇게 씹물을 줄줄 흘리면서 이 씨발년아~"

난 더욱 거칠게 형수님의 보지를 박아댔다. 형수님은 흥분이 극에 달하는지 자꾸 뒤로 넘어가려했다.

난 그런 형수님의 허리를 감고 가슴을 입에 물고 더욱 더 거칠게 형수님의 보지를 박았다.

"하아아~하아~~ 미치겠어요~ 흐으응~"

"나도 미치겠어~ 흐윽~ 우리 형수님 너무 좋아~ 허어억~~"

"아아아앙~~~~"

형수님의 긴 신음소리와 함께 나는 형수님의 보지에 강하게 내 정액을 뿜었다. 정액이 내 자지를 타고

흐르는게 느꼈다. 형수님을 눕히고 자지를 보지에서 빼내니 나의 정액과 형수님의 보짓물로 범벅이

되어 있었다. 형수님의 보지도 나의 정액과 보짓물로 번들거리고 있었다.

"하아..하아..너무해요..도련님..아무리 섹스지만..저한테 욕하구.."

"허어..허어...죄송해요;; 너무 흥분되서..그때 하는 거 보니까 한 번 해보고 싶었어요.."

"알았어요..하아..하아..저 먼저 샤워할께요~"

"싫어요 같이 해요~"

"그건 좀.."

형수님의 의견과 상관없이 난 형수님의 손을 잡고 욕실로 향했다.

"내가 씻겨줄께요~"

"그냥..알아서 씻을께요;;"

"아직도 부끄러우세요?"

"그럼 안 부끄러워요?;;"

"괜찮아요~ 제가 씻겨주고 싶어요.."

"부끄러운데..."

계속해서 부끄럽다는 형수님의 말을 설득하고 난 형수님을 손수 씻겨드렸다. 샤워기로 온 몸에

물을 적신 뒤 샤워크림을 형수님의 몸에 골고루 발랐다. 형수님은 내가 가슴에 샤워크림을 바를때

부끄러운지 얼굴이 붉어졌다. 그리고 보지쪽으로 가니 내 손을 잡았다.

"거긴 안돼요~ 부끄러운게 아니라..원래 물로만 씻어요;;"

"그래요??알았어요~"

샤워기로 형수님의 몸에 물을 뿌리니 하얀 형수님의 알몸이 다시 드러났다. 앞으로 어떤 여자를

만날 지 모르지만 형수님의 벗은 몸은 영원히 기억될 예쁜 몸매 같았다. 구석구석 물을 뿌린뒤

보지에 물을 뿌리려 하자 형수님은 다시 얼굴이 붉어지며 주춤했다.

"물로는 씻는다면서요~ 씻어야죠~"

"제..제가 할께요;;정말 부끄럽단 말이에요~"

"괜찮대두요~"

난 형수님을 욕조에 걸쳐 앉게 한 뒤 억지로 형수님의 다리를 벌리고 보지를 씻겨드렸다. 나의

정액과 보짓물이 씻겨나가자 분홍색의 예쁜 보지가 다시 드러났다.

"언제 봐도 너무 예뻐요..ㅎㅎ"

"그만요..부끄러워요;;"

"알았어요~ㅎㅎ"

"그럼 저 먼저 나가요..샤워하고 나와요~"

"네에~"

형수님이 나가고 난 뒤늦게 샤워를 하고 나왔다. 형수님과 섹스도 하고, 샤워도 하니 내 기분은

한층 좋아졌다. 아까는 집에 혼자 있다보니 우울하기도 하고 지루했는데 지금은 기분이 날아갈듯이

가벼웠다. 이불에 누워 뒹굴거리는데 친구녀석에게 전화가 왔다.

"야~ 정민!!"

"오~~ 민식이~어쩐 일이야?ㅎㅎ"

"너 서울이라매??"

"어~ 서울이야~ 잘 지내냐?"

"어~ 잘 지내지 ㅎㅎ 나 서울 올라왔다~"

"진짜?? 어딘데?"

"친구새끼~ 이번에 서울에 조그만 회사 취직했다 그래서~ 술 사준다고 올라왔어~"

"언제 올라왔는데?"

"어제~ㅎㅎ이제 내려갈라고~"

"진짜? 안 바쁘면 나랑 놀다 가지~"

"너랑?? 안 바쁘기야 한데~ 시간도 늦었는데 잠은 어디서 자게~"

"울 집에서 자~"

"너네 집?ㅎㅎ 사촌형 집이라며~ 야야~ 괜히 눈치보여~"

"야야~ 괜찮대도~ 여기 주소 알려줄께~ 찾아와~"

"그래? 알았어 그럼~"

친구녀석과의 통화가 끝나고 컴퓨터를 하고 있는데 한 시간 쯤 뒤에 친구녀석이 도착했다고

연락이 왔다. 난 옷을 갈아입고 방에서 나왔다. 거실에 티비를 보고 있는 형수님이 보였다.

"어디 가요??"

"네~ 친구가 서울 올라왔다 그러더라고요~"

"그렇구나~ 나갔다 와요~"

"형수님~ 제 친구 집에서 자고 가도 되죠? 저 나가요~"

"네? 뭐라구요?? 도련님~~"

형수님의 대답이 당연히 안된다고 할 걸 알았기에 난 내 할 말만을 하고 나왔다. 뒤에서 외치는

형수님의 목소리를 외면한체..

아파트 입구로 내려가니 친구녀석이 와 있었다.

"야~ 택시비 졸라 나왔어~"

"택시 타고 왔냐??"

"어~ 내가 서울 지리를 알아야지;; 나도 너처럼 촌놈 아니냐~ㅎㅎ"

"그건 그래..ㅎㅎ 나도 처음 왔을 때 고생했으니~ 집에 들어가자~"

"야~ 근데 진짜 들어가도 돼?"

"아~ 새끼 괜찮대도~"

"알았어 임마~ㅎㅎ"

난 친구녀석을 데리고 집으로 다시 올라왔다. 문을 열고 들어가자 여전히 티비를 보고 있는 형수님의

모습이 보였다.

"벌써 왔어요? 안녕하세요~"

"네~ 안녕하세요~"

"전 방에 들어갈께요~ 거실에서 놀아요~"

"왜요? 형수님도 같이 노시지..ㅎㅎ"

"됐네요~ 피곤하기도 하구요..일찍 잘래요~"

"그러세요~"

형수님은 안방으로 들어가버리고, 거실에는 친구와 둘만 남았다.

"집 괜찮네~ㅎㅎ 너네 사촌형은?"

"사촌형 출장갔어~"

"그래?? 그럼 형수님하고 너랑 둘이 있는거야?"

"어~ 뭐 그렇게 됐어~ㅋㅋ"

"야~~ 근데 너네 형수님 예쁘다~ 몸매도 괜찮은 거 같고~ㅎㅎ"

"그렇지?ㅎㅎ 나도 그렇게 생각해..ㅎㅎ"

"그래~ 씨발..저런 여친 있음 졸라 좋겠다~ㅋㅋ"

"뭐 난 저런 여친 없어도 된다~"

"뭐냐 새꺄~ㅋㅋ 여친도 없는 새끼가 무슨 개소리야~ㅎㅎ"

"난 저런 여자 먹어봤거든~"

"아 놔~ 새끼 졸라 웃기고 있네~ㅎㅎ 여친도 한 번 안 사귀어 본 놈이 무슨 저런 여자를 먹어봐~"

"새끼가~ 진짜야~"

"웃기시네~ 그럼 사진 보여줘~ 누군데? 너가 아는 여자면 나도 알지~"

"방금 봤잖아~"

"뭐?? 무슨 소리야~"

"우리 형수님~"

"어?푸하하하하~~~ 새끼 농담도 작작해라;; 졸라 어이없네 이 새끼~ㅋㅋ 서울 오두만 또라이 됐나~"

"아놔~ 새끼가 속고만 살았냐~ 진담이야~"

내가 정색을 하고 친구녀석을 보자 민식이는 황당한 표정으로 날 한동안 바라봤다.

"야...진짜냐??"

"그래~ 내가 너한테 뻥치는 거 봤냐??"

민식이는 갑자기 침을 꿀꺽 삼키고 날 뚫어지게 쳐다봤다.

"그..그러니까..니가 형수님을 먹었다고????"

"그래 임마~"

"이거 뭐..내가 지금 무슨 소리를 듣고 있는지 모르겠네.."

"사실이래도~"

"어떻게 먹었는데?? 그냥 주디??"

"그건 알 거 없고~"

민식이한테 도저히 섹스동영상으로 협박해서 형수님을 먹었다는 걸 말해줄 순 없어서 비밀로 했다.

"씨발~ 어떻게 먹었는데?? 걍 주디? 무슨 술집 여자냐?"

"아니~ 그건 알 거 없다고~ 그리고 우리 형수님 술집 여자 같은 그런 여자 아냐~ 새끼가~"

"그래? 씨발 이해가 안되네..그럼 너같은 새끼한테 왜주지?"

"이 새끼가~ 웃기네~ 내가 뭐 어때서..한 번 줄라고 했더만.."

"뭐??뭐라고?? 내가 잘못들었나?? 나도 한 번 하게 해준다고?"

"그래~ 함 여자 보지 맛 보게 해줄라 그랬더만 지랄 대서 안 그래야겠다~"

"야야~~ 민식아 왜 이러냐~ㅎㅎ 우리가 어떤 친구사이냐?ㅎㅎ"

"어떤 친구긴~ 그냥 별로 안 친한 사이?ㅋㅋ"

"아놔~ 내가 미안해..ㅎㅎ 왜 이래~ 응응??"

"새끼~ 갑자기 비굴하긴..ㅎㅎ 알았어~ 걱정마..한 번 하게 해줄께.."

"세상에~ 이런 일이 있구나ㅎㅎ 나도 드디어 여자 보지 함 먹어보는거야? 그것도 정민이 새끼

형수님 보지를..ㅎㅎ"

"그래 기다려봐~ㅎㅎ"

난 안방 앞에서 노크를 했다. 문을 열고 들어가니 불이 꺼져있고, 형수님은 어느새 잠든 듯 했다.

조금 있으면 민식이랑 섹스를 하게 될 지도 모르고 형수님은 그렇게 곤히 잠들어 있었다.

보증업체
보증업체
보증업체

Comments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
17946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30부 토도사2 야설 11:17 2 0 0
17945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9부 토도사2 야설 11:17 3 0 0
17944 나의 노예들... - 프롤로그 2 토도사2 야설 11:17 2 0 0
17943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8부 토도사2 야설 11:17 3 0 0
17942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5부 토도사2 야설 11:17 1 0 0
17941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4부 토도사2 야설 11:17 1 0 0
17940 Satisfaction - 단편 토도사2 야설 11:17 5 0 0
17939 The Downtrodden Man - 단편 2장 토도사2 야설 11:17 2 0 0
17938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3부 토도사2 야설 11:17 2 0 0
17937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2부 토도사2 야설 11:17 3 0 0
17936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1부 토도사2 야설 11:17 1 0 0
17935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20부 토도사2 야설 11:16 1 0 0
17934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19부 토도사2 야설 11:16 0 0 0
17933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18부 토도사2 야설 11:16 0 0 0
17932 절정조교 클럽 속편 - 17부 토도사2 야설 11:16 1 0 0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197(15) 명
  • 오늘 방문자 3,784 명
  • 어제 방문자 4,706 명
  • 최대 방문자 15,770 명
  • 전체 방문자 1,397,658 명
  • 전체 게시물 299,340 개
  • 전체 댓글수 510 개
  • 전체 회원수 8,982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